메뉴

NOTICE

WK 뉴스레터 구독신청 바로가기
개인정보 수집·이용
"(주)코엑스 창원사무소"는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상의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준수하며 참관객의 개인정보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주)코엑스 창원사무소"는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및 같은 법 제22조에 근거하여, 다음과 같이 WELDING KOREA 2020 전시회 뉴스레터 제공을 위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는데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1.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및 이용
가. (주)코엑스 창원사무소는 다음과 같은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1) 전시회 뉴스레터 발송
2) 기타 서비스 및 정보의 안내
나. (주)코엑스 창원사무소는 관련법령에 의한 경우, 이용자의 사전 동의를 얻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상기목적 이외의 용도로 이용하지 않을 것이며, 이용범위를 초과하여 사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이용자의 사전동의를 받을 것입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주)코엑스 창원사무소는 이용자에게 전시회와 관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개인정보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수집하고 있습니다. 서비스제공을 위한 필수항목 이외에는 이용자가 선택적으로 자유롭게 기재할 수 있습니다. 또한 회사는 이용자의 사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습니다.
1) 필수항목 : 이메일 주소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가. 상기 수집된 개인정보는 이용자가 서비스를 제공받는 동안 (주)코엑스 창원사무소가 보유합니다.
나. 이용자가 제공하는 개인정보는 하기의 경우 삭제 및 파기합니다.
1) 이용자가 서비스를 더 이상 원하지 않거나 자격을 상실한 경우
2) 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경우
다. 다음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5년간 보존 후 삭제하거나 다른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분리하여 별도로 저장 관리 합니다.
1) 이용자가 홈페이지 및 전시회 관련 서비스를 연속해서 5년간 이용하지 않을 경우
2) 개인정보가 갱신되지 않는 등의 이유로 이용자와 5년간 연락이 되지 않을 경우

4. 개인정보의 파기절차 및 방법
본사는 개인정보 보유기관의 경고, 처리목적 달성 등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에는 지체 없이 해당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정보주체로부터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관이 경과하거나 처리목적이 달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법령에 따라 개인정보를 계속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개인정보를 별도의 데이터베이스로 옮기거나 보관 장소를 달리하여 보존합니다. 개인정보 파기의 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5.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및 공유

본인은 위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는데 대한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러나 동의를 거부할 경우 [(주)코엑스 창원사무소]에서 제공하는 [WELDING KOREA 2020] 뉴스레터 서비스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 전시개요
  • 참가안내
  • 브로슈어
  • home
  • NOTICE
  • 보도자료 / 업계소식

보도자료 / 업계소식

국내 로봇 산업 성장, 정책금융 등 지원 확대 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9회 작성일 22-09-13 17:39

본문

[산업일보]

로봇산업의 국내시장 활성화, 기술력 제고, 해외시장 진출을 염두한 전략 수립 및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의 ‘로봇산업 동향 및 성장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2015~2020년 기준 연평균 3.6%의 성장률을 보인 한국의 로봇산업은 98.5%가 중소기업이어서 자본력이 약해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제조업 비중이 27.8%를 차지하는 제조업 강국인 점에 주목해 로봇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로봇이 제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고, 서비스 로봇의 경우는 아직 성장 초기 단계로 성장잠재력이 높기 때문에 한국 기업에도 기회가 있다는 해석이다.


국내 로봇 산업 성장, 정책금융 등 지원 확대 필요
사진=123RF


제조업 경쟁력 제고의 필요성은 한국의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감소세 문제와 맞닿아있다. 2016년 이후 감소하고 있는 노동력을 생산성 향상으로 상쇄하지 못하면, 우리 경제가 현 수준을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제조업의 기반을 이루는 뿌리산업의 경우는 고위험 작업 환경, 낮은 임금, 근로자의 고령화 등의 요인으로 구인난이 지속 중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구인난이 있는 분야에 로봇을 도입한다면 문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정말 소규모의 기업인 경우 고가의 로봇을 도입하기 어려울 수 있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해 한국수출입은행 이미혜 선임연구원은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중소기업이 로봇을 도입할 때 정부에서 일부 지원금이 나오지만 부족한 상황”이라며 “제조업의 기반인 뿌리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거나, 사용 시간에 따라 요금을 지불하는 로봇 렌탈이나 리스 등의 서비스를 활용한다면 구인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한국 로봇산업 육성을 위해 ▲국내시장 활성화 ▲기술력 제고 ▲해외시장을 염두에 둔 전략 수립과 진출 지원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국내 시장은 협소하기 때문에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둔 사업모델을 수립하거나 해외진출을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로봇기업이 기술개발, 상용화 단계에서 자금부족 등으로 사업화에 실패하는 것을 방지하려면 정책금융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미혜 선임연구원은 “일본 JBIC의 사례를 보면, 해외진출 벤처펀드를 조성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및 해외 로봇 기업의 국내 공급망 편입 등을 지원하고 있다”며 “국내에도 모태 펀드가 있지만, 해외 진출 분야에는 특화돼 있지 않았다. 산업용 로봇은 대기업의 비중이 크지만, 서비스 로봇은 상대적으로 중소기업의 비중이 높으므로 정책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카카오오픈채팅
상담신청